보통 계절마다 반드시 해야 하는, 대표적인 스킨 케어가 있게 마련이다. 봄에는 미백, 가을에는 안티에이징, 겨울에는 수분 케어, 이런 식으로 말이다. 여름에는 복합적인 관리를 통한 멀티 케어가 절실하다. 여름철 피부 고민에 대한 모든 궁금증을 국립중앙의료원 안지영 피부과 전문의가 짚어주었다.

AVEENO 여름이라고 수분 케어에 소홀해서는 안되죠. 그뿐인가요. 땀 때문에 피지도 고민이고, 피지가 많아지면 뾰루지도 많이 올라오고요. 여름에는 그야말로 ‘스킨 케어 멀티 플레이어’가 되어야 할 것 같아요.

여름철에는 피부의 ‘쿨링 다운(COOLING DOWN)’에 집중해야 할 시기입니다. 외출 전 자외선 차단제 도포는 필수적이며, 외출 시 모자나 양산 등으로 햇볕에 직접 노출되는 것을 방지하고, 외출 후에는 달아오른 피부를 진정시키고, 모공 속 쌓인 노폐물과 피지가 쌓이지 않도록 세안제를 이용해 미지근한 물로 세안하고 찬물로 마무리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AVEENO 뜨거운 여름이지만 피부만은 촉촉하고 어려 보이게 사수하고 싶어요. 더위에 수분을 빼앗기면 피부가 푸석해지고 거칠어지면서 각질이 부각되더라고요. 수분과 각질을 동시에 케어할 수 있는 방법이 있나요.

낮 동안 틈틈히 미스트를 사용한다면 피부 보습은 물론 각질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한 가지 더 신경 써야 할 것은 세안 방법이에요. 보통 여름철 세안시 워터프루프 메이크업 제품과 자외선 차단제, 땀과 피지로 뒤덮힌 피부에 찝찝한 마음이 들어 삼중, 사중 세안을 하게 됩니다. 하지만 자외선과 열기에 의한 자극으로 예민해진 피부에 과한 세안을 반복하면 오히려 피부의 유수분 밸런스가 무너져 피부는 더욱 건조해지고 각질이 부각되게 됩니다. 따라서 클렌저 한 가지만을 골라 시간을 들여 꼼꼼하게 마사지 하여 여러 번 행궈내는 1차 세안 후, 클렌징폼으로 가볍게 피부를 스치듯 유분기만 제거하는 2차 세안으로 마무리 한 뒤 충분한 보습케어를 하는 것이 수분과 각질 모두 케어하는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AVEENO 여름에 가장 신경 쓰이는 것 중 하나가 피지와 트러블이에요. 트러블이 생기면 바로 피부과에 가야 하지만 여의치 않을 경우도 많죠. 일상 생활에서 효과적으로 관리할 방법은 없나요.

여름철에는 높은 기온과 습도 그리고 자외선 때문에 여드름 악화나 진균 감염 등 각종 피부병 발생률이 높습니다. 피지 분비가 많은 지성피부는 특히 여름철에 피지 분비가 증가하여 번들거리는 얼굴이 되고, 땀과 먼지가 피부 모공을 막으면서 염증을 유발하여 피부 트러블 발생이 잦아지게 됩니다. 따라서 과도한 피지와 분비물을 제거하기 위해 세안하여 피부를 청결하게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잦은 세안 혹은 지나친 세안제 사용은 피지와 오염물질 뿐만 아니라 피부의 수분까지 빼앗게 되므로 여름철 세안이라 하더라도 하루에 2~3회면 적당하겠습니다.


AVEENO 피지와 트러블도 고민이지만 가장 스트레스는 자외선이에요. 어떤 기준으로 자외선 차단제를 골라야 하는지, 바르는 방법은 어떠해야 하는지 정말 헷갈립니다. 이번 기회에 자외선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고 싶어요.

가장 먼저 SPF 지수를 이야기 해야겠네요. SPF는 Sun Protection Factor의 약자로 UVB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시간을 의미합니다. 일상생활에서는 SPF35정도로도 충분히 자외선이 차단되나 외출시에는 SPF50을 사용할 것을 권합니다. 최근에는 여러가지 기능성 화장품들이 나오면서 베이스에서부터 BB크림, 쿠션 팩트 및 CC크림까지 자외선 차단기능이 추가되고 있죠. 하지만 이러한 메이크업 제품들만 사용한 경우 자외선을 차단 할 수 있는 권장량의 25~50%정도 밖에 되지 않습니다. 따라서 쿠션 팩트나 BB크림은 덧바르기나 수정용의 보조역할 정도로만 사용하고 반드시 자외선 차단제를 도포해 주셔야 합니다.
자외선 차단제는 물리적 자외선 차단제와 화학적 자외선 차단제로 나뉠 수 있습니다. 물리적 자외선 차단제에는 티타늄 디옥사이드, 징크옥사이드 등의 성분이 들어가고 화학적 자외선 차단제에는 부틸메톡시디벤조일메탄, 에칠헥실메톡시신나메이트, 벤조페논 등의 성분이 주로 들어가게 되죠. 화학적 차단제 성분은 예민한 피부에는 트러블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본인의 피부타입을 고려하여 성분명까지 꼼꼼하게 살펴보는 것이 좋습니다. 자외선 차단제의 적정양은 1cm2당 2mg 으로 콩알 두 세개 정도의 양입니다. 한 번에 바르기에는 약간 많은 양이니 한꺼번에 바르기보다 적정양을 충분히 흡수 시킨 후 다시 덧바르는 식으로 바르고, 2~3시간마다 쿠션팩트 등을 덧발라 주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메이크업으로 인해 자외선 차단제를 덧바르는 것이 어렵다면 스프레이 형태의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AVEENO 자외선에 많이 노출되면 어느새 얼굴에 기미와 다크 스폿이 생겨서 고민입니다. 기미와 다크스폿을 위해 피부과에서 케어할 수 있는 법과 일상 생활에서 예방할 수 있는 법을 두루 알려주세요.

자외선 차단제 사용이 가장 중요합니다. 햇볕이 강한 날이나 자외선 지수가 높은 날에는 외출을 삼가하는 것이 좋으며, 외출시 챙이 넓은 모자나 양산을 이용하는 것이 필요하겠습니다. 기미와 흑색점 제거를 위해 피부과에서는 자외선 차단제 도포를 기본으로 레티노이드, 아젤라익산 등이 함유된 국소 도포제를 처방하거나 비타민C 전기영동을 이용한 미백 관리 뿐만 아니라 다양한 레이저를 이용한 시술을 하고 있습니다. 현재 비타민C 미백관리와 레이저토닝이 부작용이 적고 효과적인 시술로 가장 많이 시행되고 있죠.


AVEENO 스킨 토너 같은 제품을 냉장고에 넣어 사용하는 이들이 많은데요. 화장품을 냉장고에 넣어두었다 사용하면 피부에 정말로 도움이 되나요?

여름철 뜨거운 햇볕에 오래 노출되면 자외선과 더불어 적외선이 피부에 열을 발생시켜 피부 온도가 급격히 상승하게 됩니다. 붉고 따가운 증상이 나타났다 사라지더라도 피부 내부에서는 손상이 진행되고 있을 수 있기 때문에 화장품을 냉장고에 보관하여 차갑게 사용하는 것은 피부 속 열을 없애고 수분을 공급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